배재학당 76회 동창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전체 | 일반 (192) | 질문 (0) | 답변 (1)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서황석 2017-02-28 11:23:45 | 조회 : 1410
제      목   건망증과 치매
  Subject: 건망증과 치매


건망증과 치매 구분

남자가 소변을 볼 때
밑을 보면서 ‘이거 언제 써 먹었더라?’라고 하면 건망증
'이게 어디에 쓰는 물건이더라?' 이러면 치매.

●건망증과 치매 구분 방법

건망증 : 우리 집 주소를 잊어먹는다.
치매 : 우리 집이 어딘지 잊어먹는다.

건망증 : 아내 생일을 잊어 먹는다.
치매 : 아내 얼굴을 잊어 먹는다.

건망증 : 볼일보고 지퍼를 안 올린다.
치매 : 지퍼를 안 내리고 볼일 본다.
건망증 : 심해질수록 걱정된다.
치매 : 심해질수록 아무 걱정 없다.

●치매 할머니와 치매 기사

말없이 택시 뒷좌석에 앉아 있던 할머니가
무엇인가 생각난 듯 갑자기 소리를 친다...

“기사양반, 내가 어디로 가자고 했지?..”
택시기사 화들짝 놀라며~

"옴마야 깜짝이야!~
할머니, 언제 탔어요?..

□ 치매 부부 1 □

할머니가 하루는 동창회에 참석했는데 다른 친구들이 교가를 몰라서 자기가 불렀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친구들은 모두 감탄의 박수를 치고 자기들은 벌써 잊어버렸는데 교가를 부른 친구를 칭찬했다..

할머니가 집에 돌아와서
할아버지에게 자랑을 했다..

"그래?..
그럼 그 교가 다시 한 번 불러보구려!.."

할머니가 또 노래를 불렀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듣고있던 할아버지 고개를 갸우뚱 하고 하는 말~

“이상하다...학교는 다른데 왜 우리학교 교가하고 똑 같지?.."


□ 치매 부부 2 □

어떤 치매 걸린 노부부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밤에~~~
모처럼 욕정을 느낀 할아버지가 할머니 배위로 올라갔다. 그런데,
올라간 후 왜 올라 갔는지 그 이유를 잃어버렸다...

할아버지가 물었다.
“할멈 내가 왜 여기 있지?”
할머니 왈,
“댁은 누구슈?...”


이글을 읽고 안웃고 있는 이가 누구일까~~^^
웃으면 복이와요 !


번호 Category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4 일반  새해부터는 좀 웃고살자!!! 서황석   18.12.29 262
193 일반   늦둥이는 은행가면 만들어 준다. 서황석   18.07.12 469
192 일반   우스개 소리 서황석   18.05.08 488
191 일반  경상도식 한자성어 한태웅   18.03.09 518
190 일반  힐링 유머 한태웅   17.12.19 625
189 일반   잠시 쉬어가는 유머 3가지 서황석   17.12.01 614
188 일반   트럼프 선출기 한태웅   17.08.02 1190
187 일반  할아버지와 손자 [1] 한태웅   17.05.26 1421
186 일반  대한민국 만세!! [1] 임용택/91회   17.03.24 1311
일반   건망증과 치매 서황석   17.02.28 1410
184 일반   누가 바보일까요? 서황석   17.01.16 1319
183 일반  "도날드"와 "힐라리"의 대결 마지막날에.... 김 흥렬   16.11.09 1313
182 일반   심영관 동기가 보낸 카톡에서 - - - 서황석   16.09.10 1385
181 일반   알송 달송 사자성어 서황석   16.09.09 1288
180 일반   😆함 웃고가실까요😆 서황석   16.09.01 1305
  1 [2][3][4][5]..[13]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4_leftmenu01.gif

4_leftmenu02.gif

4_leftmenu03.gif

4_leftmenu05.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