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학당 76회 동창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전체 | 일반 (1648) | 질문 (11) | 답변 (48)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안창식 2019-07-06 20:07:35 | 조회 : 23
제      목  저를 생각 하옵소서.

저를 생각하옵소서


주님께 부르짖었다. “주 하느님,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
                                                    ( 판관기 16:28_)

    기독교에서는 판관기를 사사기라고 구약 성경에서 명명 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사울이 초대 왕으로 발탁 되기 이전 시절에

각 지파에서 의로운 의인의 활동이 소개되어 오고 있는데

“저를 생각 하옵소서”라는 대목에서의 의인은 ‘삼손’인 것이다.


   힘의 사람 ‘삼손’은 힘으로 이스라엘의; 지도자 노릇을 했다.


   ‘삼손’ 히면 꼭 붙어다니는 인물이 이방 여인인 ‘들릴라’이디.


   ‘삼손과 들릴라‘란 영화에서도 보듯 삼손은 힘을 칼 쓰듯 엄청난 장사 였다.

삼손이 맨손으로 사자를 찢어 죽인 일, 여우 300마리를 붙잡아 꼬리를 매고

꼬리 사이에 횃불을 켜서 불레셋 사람의 곡식 밭으로 몰아 넣어

밭을 태워 버린 일,

나귀의 턱 뼈 하나로 불레셋 사람 1,000명을 때려 죽인일.

등 등 삼손은 힘센 장사 였다.


   그러나 여색에 가차 없이 빠진 삼손의 말로는 어처구이 없는 일품의 가치도 없이 추락한 것은

  들릴라 라는 여인에게 폭 빠져

그 유혹을 물리치지 못하여서 일생을 망치게 되었던 것이다.


   불레셋 사람들은 삼손을 잡아 눈을 빼고

발에 놋줄울 매달아 감옥에서 맷돌을 돌리게 했다.


   그의 함이 머리카락에서 나왔는데

감옥에서 멧돌 돌리는 사이에 머리카락이 무럭 무럭 자랐던 것이다.


   이 이야기는 영화에서도 나왔지만

엄친께서 나의 어린 시절에 들려 주신 성경 이야기여서

오늘도 이글을 쓰며 상기 되는 한 영화 장면 처럼

불쑥 솟아 나온 대목인 것이다.


   주 여호와여 구하옵나니 ‘저를 생각 하옵소서’ 간청한 것이다.

   하느님이시어 구하옵나니 이번 민 네게 힘을 주사 원수를 갚게 히옵소서

웨치고는 3,000명 이상 되는 불레셋 사람들이 모여 잔치하고 있는

집 기둥을 넘어뜨려 원수들을 몰살 시키고 자기도

죽었던 사실 내용인 것이다.

   하느님이 인간에게 주신 힘을 잘 이용하면 보배롭지만

그 힘에 의존하여 넉 빠진 생활을 하게 되면

자초지종 보잘 것 없는  나락의 시궁창에 쳐 박히는

신세가 된다는 좋은 하느님의 말씀인 것이다.

    하느님께서 각자에게 내려 준 7은을 상기하여

그것을 잘 가꾸고 은총의 삶을 사는 것이

이 대목의 메시지인것을 다시 한번 거듭 상기 하자.


   하느님께서 각자에게 주신 힘, 예지, 지혜, 지식, 재능, 말 솜씨,글 솜씨,

그림, 음악, 운동 능력, 또 컴퓨터 다루는 놀라운 능력을

  따로 따로 왜 주셨을가 ? ,

          ‘저를 생각하옵소서’
          ‘다시 한번 더 거듭나자’
  

        끝




  
  




한태웅
늘 말씀을 가슴에 품고 사는 백송!
건강을 잘 유지하여 오래 오래 좋은 모습 보여주기를...... 07.07. 10:08 -  
안창식
우리 동기들의 게릴라 모임이 토요일이면 투석 시간대 이므로
참석이 어럽습니다. 07.08. 10:07 -  

번호 Category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저를 생각 하옵소서. [2] 안창식   19.07.06 23
1743 일반   배재 91회 동기들의 아름다운 이야기 [1] 서황석   19.05.11 101
1742 일반   미국 유감 (신영전 한양대 의대교수 씀) 서황석   19.05.04 87
1741 일반   4.27 민(民) + 평화 손잡기 뉴욕 서황석   19.05.03 73
1740 일반   국제공항 도시의 시장님들께(김경집 씀) 서황석   19.05.01 47
1739    어제도 오들도 안창식   19.04.08 73
1738 일반   돌부리에 걸린 ‘리무진 리버럴’(LA 한국일보 조윤성 논설위원) 서황석   19.03.21 100
1737    오기 운동 부활술 개요 안창식   19.03.18 90
1736 일반  무너진 정(情)을 다시 세우라 서황석   19.03.05 95
1735    어느 것이 옳으냐? 안창식   19.03.04 68
1734 일반  모듬 사자성어 한국어 + 영어 서황석   19.02.27 302
1733 일반   늙어 가면서 사귀어야 할 친구 서황석   19.02.11 137
1732 일반   만무방 [1] 서황석   19.01.16 147
1731 일반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한 지침 / 이준행 서황석   19.01.09 136
1730 일반   [인터뷰]건달할배의 일침 채현국 "들어라 꼰대들아" 서황석   19.01.05 122
  1 [2][3][4][5]..[117]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